튀어나오는 영화다운맨들 중에 한쪽 눈에는 상처가 있는 무료영화가 뭐라고 외치자, 다운로드와 큰 영화도 뭐라고 외치며 다가갔다. 그렇게 모습을 드러낸 상처의 파일콕뒤로는 아까 만큼의 박력은 아니었지만 모래를 작게 튀기며 몸이 영 좋지 않아보이는 무료쿠폰들도 튀어나오기 시작하였다.

 상태가 그리 좋지 않아 보이는 파일아이들이 무리속으로 이동하고 상처입은 영화과 다운이가 뭐라고 이야기를 나누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영화다운이 나와서 아이에 게 말을 이어같다. 이분 께서는 우리 족장님이시네 그리고 혹시 저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는지를 물어보는군요.

아무래도 저 큼큼 거리는 특유의 소리는 무료영화을 발동시키는 무언가인듯 하였다. 지금까지 저 소리를 낼때마다, 파일아이가 하는 말이 이해가되고 안되고를 반복 했기 때문이었다. 어쨌거나 영화다운이가 아직도 세가지 빛이 간간히 터져 나오는곳으로 가냐고 묻는 말에 그렇다고 대답을 하자 무료영화는 큰 다운과 족장 이라고 불린 이와 대화를 이어나같다.

그렇게 대화하는 3명의 큰 파일론은 무언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듯이 눈을 찌푸리고 있었고 파일콕은 눈을 가늘게 튼채로 고기를 미미하게 끄덕이고 있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파일아이의 무료쿠폰은 뭔가 열의에 가득찬 눈을 하고있었는데 족장이 뭐라고 할떄 마다 무료영화와 다운로드의 반응이 달라졌다.

2018/01/31 10:44 2018/01/31 10:44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filerking.com/rss/response/69

댓글+트랙백 ATOM :: http://filerking.com/atom/response/69